티스토리 뷰

홈플러스에 KFC와 롯데리아를 주력으로 가는 중. 쌀국수나 샌드위치도 좋다. 혼자 먹기 수준이 한 단계 올라가면, 애슐리도 가능하지 않을까?
하여간 더블 징거 다운이라는 느끼한 메뉴에 실패한 KFC의 신메뉴! 그것이 그곳에 있기 때문에 도전한다.


보면 알 수 있겠지만 도시락이다. 음료는 제공되지 않고 5,400원. 오늘은 어떤 이유인지 정확하지 않지만 500원 깍아 줬다. 칠리와 브라운 소스 두가지 맛. 요즘 KFC님 왜 이러시는 걸까? 사업분석이 전혀 안되시나. 월급이 아까운 놈들이 아주 많을 것 같다. 통계를 전혀 모르는 수뇌부가 있던가.


내부는 심플. 스파이시 토마토 소스를 골랐다. 치킨 도시락과 양배추, 토마토 슬라이스 두조각 ㅎㅎ 정말 미치셨나. 한솥하고 도시락 경쟁해서 이길 자신 없으면 들이대지 마시라고요. 당연히 치킨은 훌륭하지만, 소스는 훌륭하지 않고 밥이 날아다닌다. 전투식량이 생각난다.

징거 더블 타운과 더불어 망작이 될 것이다. 이거 제안한 놈이랑 승인한 놈 짤라요. 부탁합니다. 이대로 괜찮겠나? 모든 매장을 직영으로 관리하는 윤리적인 경영 방침은 좋지만, 고인물이 썩는다는 느낌. 


맛, 가격, 사이드메뉴 모든 곳에 장점이 존재하지 않는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