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Poem

서른 해 ,구광본

Toclear 2012.07.24 15:17

처음부터 그대를 알아본 것은 아닙니다.
처음부터 그대를 사랑한 것은 아닙니다.
물빠진 뻘밭에서 갯흙을 일으키며 헤매던 지난여름
무언가가 기어간 흔적에 한나절 따라가다 가뭇없이 눈 들자
바다 너머 하늘에 가 닿아 있던 온 몸으로 긴 흔적
그 한평생의 궤적
문신처럼 지워지지 않습니다

그대여...더 멀리 떠나가세요
아득할수록 깊게 꽃 핍니다
서른 해 이끌고 온 지친 몸 남루한 밤낮
그대를 다시 찾아 갑니다.

한 눈에 알아보았다는 사람들을 믿지 않습니다.
한 눈에 사랑하였다는 사람들을 믿지 않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미, 노자영  (0) 2013.03.15
서른 해 ,구광본  (0) 2012.07.24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