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스턴트 라이프는 전자렌인지의 발명과 함께 크게 격동했습니다. 그리고 본인은 군대에서 그 무궁무진한 가능성과 활용을 분석하고 연구했었습니다. 그러한 이유로 이제는 왕도라고도 할 수 있는 냉동식품 몇가지를 추천해볼까 합니다. 냉동이란 단어의 울림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그 변치 않고 상하지 않고 곰팡이 피지 않는 냉기의 은혜. 앞으로 얼음 마법을 쓰는 게임 캐릭터는 좀 더 사랑해주게 하는군요.



첫번째는 샤오롱. 딤섬이 어쩌고 하지만 결국 한국사람 기준으론 그냥 만두죠. 6개가 들어있고 포장 끝을 살짝 뜯어 2분정도 돌리면 완성입니다. 간이 다 되어 있어 따로 간장이 필요하진 않지만 심심하게 느껴지신다면 참소스를 추천합니다. 6개중 한개를 들어올리고 그 자리에 참소스를 반정도 채우면 적당하더군요. 아무래도 조미가 되어서 나와서 보통 간장은 조금 짜게 느껴집니다. 너무 빨리먹으면 육즙에 화상을 입을 수 있을 정도로 촉촉한 느낌이 일품.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적당하니 훌륭한 야식으로 냉동실을 지키고 있습니다.



다음의 추천 제품은 치즈 피자. 피자는 어차피 치즈가 들어가니 단어의 중복이라고 생각되는 작명센스지만 맛은 괜찮습니다. 정말 치즈가 주를 이루는 바람에 다른 맛은 별로 안느껴지거든요. 햄도 아주 조금 채소도 아주 조금. 그러한 이유로 냉장고 청소할 때 좋은 냉동식품이기도 합니다. 배보다 배꼽이 될 수 있지만 청소란 의미로 냉장실에 남아있는 야채나 치즈, 햄따위를 올려서 돌리면 훌륭한 맛을 보장하죠. 피자가 해외에선 그런 용도로 쓰이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

베이크 핫도그는 조금 아쉬움이 있습니다. 따듯한 핫도그를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은 있지만 애초에 그렇게 좋아하지도 않고, 빵집과 토스트 가게라는 강력한 라이벌들이 인스턴트 라이프를 지탱하고 있는 시점에서 경쟁력이 없는 제품이지요. 치즈 피자는 아무래도 혼자서는 피자 한판이 부담되는 시점에서 적정한 느끼함 지분을 제공하지만, 빵은 충분히 1인분이 존재하고, 적당히 조리된 많은 제품들이 쏟아져서 그렇게 절실하지 않은 아이탬이더군요. 맛이 없지는 않지만 그냥 평이한 맛이라 더 평가가 짜게 되는 것 같습니다.

세상은 점점 좋아지고 24시 운영하는 패스트푸드점을 하나 둘 발견해가는 와중에도 냉동식품만은 꾸준히 위장을 채워 줄 것 같아서 안심됩니다. 무엇보다 왠만하면 젓가락만 설거지하면 되거든요. 젤 좋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