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Cats

우리집 막내

Toclear 2012.12.31 12:45

작년 가을에 누님이 밖에서 야옹거리고 있는 걸 밥이나 주려고 갔다가 사람을 잘 따르길래 긴급 납치


누님이 유괴범


씻기고 보니 한 살은 됬으려나 했던 작은 녀석이었는데, 


입에서 악취가 나서 병원에 데려가니 치주염이 심각한 것이었고,


나이도 5살 추정



치과치료에 중성화에 돌이켜보면 가계 경제에 악영향이었지만 우리 집 유일의 접대냥


나머지 둘은 치킨 아저씨만 와도 도망가기 바쁜데,




성격도 좋고 말도 많은(?) 수다쟁이와 따사로운 휴일입니다.


옆에 고양이가 평화롭게 자고 있다면 당신은 행복한 사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월은 더디 가네요  (0) 2013.03.25
완연한 봄이 한순간에  (0) 2013.03.09
겨울이 다 지나가면  (3) 2013.02.11
겨울나기  (2) 2013.01.25
노란 고양이는 문을 열 줄 압니다.  (0) 2013.01.14
우리집 막내  (2) 2012.12.31
댓글
  • 프로필사진 징징이 아, 맞아요. 같이 자는 냥이가 있다면 이불은 따숩고
    마음은 평화로워지죠.
    일할 때 방해하는 녀석도 복잡한 마음을 갖게 하지만
    옆에서 코까지 골며 잘 때는 같이 자고 싶어서...ㅜ
    잠을 부르는 마성의 냥이들~!

    2013.01.15 11:1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oclear.tistory.com BlogIcon Toclear 요즘은 텐트에서 세마리와 사람 하나가 거의 일심동체가 되어서 겨울을 견디고 있습니다.
    조금 게을러졌죠.
    물론 다르게 말해서, 좋게 생각하면 여유가 생긴것 같아요.
    2013.01.15 15:17 신고
댓글쓰기 폼